한.러 정상회담,"北 핵.미사일 조속해결 공감" 공동성명
양국 정상, "북핵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 규탄
문 대통령, "북핵 해결.남북 관계 개선 지지 표명"
푸틴 대통령,"북핵 문제 압박.제재로 해결할 수 없어"

2017. 09.06

문재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의 조속한 해결이 중요하다는데 공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오전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 도착한 뒤 오후에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단독과 확대 정상회담을 잇따라 가졌다.

한.러 양국 정상은 언론공동성명을 통해 "북핵은 용납할 수 없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이라고 규탄하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자"는데 공감했다.

양국 정상은 또 "북한이 추구하는 핵미사일 개발은 잘못된 길"이라며 "한반도에서 긴장을 완화하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는데도 인식을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북핵 문제 해결과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한 우리 정부의 입장과 노력에 대해 전폭적인 이해와 지지를 표명한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북핵 문제는 압박과 제재로만 해결할 수 없는 문제"라면서 "냉정하게 접근해야 하고 긴장 완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이를 위한 러시아의 평화적 해결 로드맵 구축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경제 협력과 관련해 두 정상은 "에너지와 조선 사업과 인프라 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제 교류를 통해 호혜적인 경제관계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한반도와 극동지역을 연결하는 남북러 3각 기초를 확실히 다지기로 뜻을 함께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멈추지 않는다면 통제할 수 없는 국면이 될 것"이라면서,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동방경제포럼 참석 차 러시아를 방문한 문 대통령은 7일까지 블라디보스토크에 머물며 몽골, 일본 정상 등과 잇따라 만나 북핵 위협에 대한 대응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강원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