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용 생가 앞 실개천 우산 등(燈) ‘눈길’
사진 찍기 좋은 곳... ‘지용제’ 기간 동안만 ‘찰칵’

입력날짜 : 2017. 05.19

제30회 지용제가 열리는 충북 옥천군 옥천읍 하계리 정지용(1902~1950) 생가 앞 실개천에 200여개의 빨간 우산이 수를 놓았다.

김승룡 옥천문화원장의 아이디어로 옥천군과 문화원은 지난해부터 지용제 기간 동안 이 실개천을 빨간 우산 등(燈으)로 채우고 있다.

김 원장은 “낮에도 예쁘지만 밤에 등불이 들어오면 사진 찍기에 최고다” 며 “이번 지용제에 많은 분들이 찾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 서른 번째를 맞이한 지용제는 19일부터 21일까지 지용문학공원과 이곳 정지용 생가 일원에서 펼쳐진다.

윤정필 기자


이 기사는 대한방송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kbn-tv.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