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1명 귀순 도중 총상...긴급 후송
판문점 JSA 지역 귀순...군과 교전 없어

입력날짜 : 2017. 11.13

13일 오후 북한군 병사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통해 귀순했다. 이 병사는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부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군 1명이 귀순해 우리 군이 신병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공동경비구역(JSA) 지역 북측 판문점 전방에 위치한 북한군 초소에서 우리 측 자유의 집 방향으로 북한군 1명이 귀순해 우리 군이 신병을 확보했다"며 "귀순한 북한군은 귀순 도중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부상한 상태로 긴급후송 상태에 있다"고 설명했다.

귀순 당시 우리 군과 북한군의 교전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으며, 총상을 입은 귀순자를 우리 군이 끌고 온 것으로 알려졌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은 북한군과 한국군, UN사 등이 공동으로 경비하는 구역으로 북측에는 판문각이 있고 그 경계선 남쪽에서는 우리 측 자유의 집이 있다.

합참 관계자는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경계태세를 강화한 가운데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옥남 기자


이 기사는 대한방송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kbn-tv.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