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집단사망 부른 세균감염…신생아에는 치명적

입력날짜 : 2018. 01.12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신생아 4명이 잇달아 사망한 사고와 관련,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이 신생아의 혈액에서 검출된 시트로박터 프룬디(Citrobacter freundii)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이 사망원인이라는 부검 결과를 내놨다.

국과수는 감염경로를 특정하지는 않았다. 다만, 신생아에게 지방산과 열량을 공급하기 위해 주사한 지질영양주사제 자체가 시트로박터균에 오염됐거나 취급 과정에서 오염됐을 수 있다는 게 국과수의 판단이다.

신생아들을 담당하던 의료진이 영양주사제를 개봉해 연결하는 과정에서 주의의무를 소홀히 해 주사제가 세균에 오염됐고, 오염된 영양제를 맞은 신생아들이 세균에 감염되면서 패혈증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사건을 수사해 온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의료사고전담팀은 이에 따라 신생아들의 주치의 조모 교수와 전공의, 수간호사, 간호사 2명 등 핵심 의료진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김진문 기자



이 기사는 대한방송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kbn-tv.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