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2023년 지적측량수수료 감면 시행
- 국가유공자,장애인,농업인 및 자연재해 피해자 30%~50% 감면 -

입력날짜 : 2023. 01.12

충청북도는 국가유공자, 장애인, 농업인 및 자연재해 피해자가 본인소유 토지에 대해 지적측량을 신청할 경우 측량수수료의 30%~50%를 감면 시행 한다고 11일 밝혔다.

감면대상은 천재지변에 의한 자연재해 복구를 위한 측량은 측량수수료의 50%, 농업기반시설의 정부보조사업과 농촌주택개량사업을 위한 측량, 국가유공자 및 장애인이 본인 소유의 토지를 측량할 경우에는 측량수수료의 30% 감면 혜택을 제공한다.

신청방법은 국가/독립유공자는 유가족확인서-전공사상자확인서를, 장애인은 장애인증명서를 측량 신청 시 제출하면 된다.

또한, 자연재해 피해자는 피해사실확인서를, 농업기반시설 정부보조사업 및 농촌주택 개량사업 대상자는 읍/면/동장이 발급한 정부보조사업 지원대상자 확인증 등의 관련 증빙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시/군/구청 민원실 지적측량 접수창구 또는 바로처리콜센터(1588-7704)로 문의하면 된다.

이헌창 충북도 토지정보과장은 “지난해 도민들에게 1,167건, 4억4천만원의 측량수수료 감면 혜택을 줬다”면서, “올해에도 지적측량수수료 감면 시행으로 사회적 약자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에게 조금이나마 경제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안내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재천 기자


이 기사는 대한방송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kbn-tv.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