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저녁 금성과 토성 16년 만의 저녁 데이트
- 육안 관찰 가능…금성과 토성이 달 지름만큼 가깝게 접근 -

입력날짜 : 2023. 01.23

1월 23일 저녁 하늘 ⓒ 충주고구려천문우주과학관
1월 23일 저녁 금성과 토성이 달 지름만큼 가까워지는 접근 현상이 일어난다.

두 행성은 맨눈으로도 볼 수 있으며 천체망원경을 이용할 경우 한 시야에서 두 행성을 함께 볼 수 있다. 저녁 하늘에서 금성과 토성이 달 지름만큼 가깝게 접근한 것은 2007년 7월 1일 이후 16년 만이다.

새벽 하늘까지 포함하면 2016년 1월 9일 새벽 이후 7년 만이다. 앞으로 저녁 하늘에서 금성과 토성이 달 지름 정도로 가깝게 접근하는 것을 볼 수 있는 것은 14년 후인 2037년 7월 22일에나 가능하다.

이날 금성의 밝기는 1등성보다 100배 정도 밝은 약 –4등급으로 달을 제외하고는 밤하늘에서 가장 밝다. 토성의 밝기도 1등성 정도로 두 행성이 접근하는 모습은 도시에서도 충분히 볼 수 있다. 금성과 토성이 가장 가까워지는 시각은 23일 새벽 6시 53분이며 달 지름의 약 2/3(20‘)까지 접근한다.

하지만 이 시간에는 두 행성이 지평선 아래에 있어서 볼 수 없으며, 우리나라에서는 23일 해가 지고 난 후 저녁 6시 30분 경부터 7시 사이에 서쪽 지평선 위에서 볼 수 있다. 이 때 두 행성의 거리는 달 지름과 비슷하며, 합삭을 갓 지난 초승달도 두 행성 아래에서 함께 볼 수 있어서 감동을 더해 줄 것으로 예상된다. 7시 이후에는 두 행성의 고도가 낮아져서 관측이 어려워 진다.

40여 일 후인 3월 2일 저녁에는 금성이 목성에 달 지름만큼 가까이 접근하는 현상도 일어난다.

충주고구려천문과학관은 1월 23일 6시부터 7시까지 관측실을 무료로 개방해 관람객들이 망원경으로 두 행성을 함께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1월 23일 오후 충주고구려천문과학관의 공식 유튜브 채널인 ’별박사의 3분 우주‘를 통해 별박사 이태형 관장이 이 현상에 대한 자세하게 설명할 예정이다.

한지연 기자


이 기사는 대한방송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kbn-tv.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