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12월 10일(일) [14:36]    
이천시, 제17회 자연환경대상 최우수상 수상

뉴스 | 사회 

           |

문경새재 아리랑비 건립 제막식 개최

입력날짜 : 2013. 08.14

옛길박물관 야외전시장내에서 세계 최초의 아리랑 기록인 호머 헐버트의 아리랑 악보가 돌에 새겨져 설치되었다.

지금까지의 아리랑은 구전으로만 전해져 내려와 아리랑의 역사를 알기에는 턱없이 사료가 부족한 것이 현실이었다. 하지만 1896년에 기록된 헐버트의 아리랑 악보가 발견되면서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아리랑은 근대에 만들어 졌음을 확인했다.

헐버트가 기록한 악보의 가사에는 “문경새재 박달나무 홍두깨 방망이로 다나간다”라는 가사가 명확히 있을 뿐만 아니라, 이 노래가 기록되어 있는 조선유기 잡지 중 “한국의 소리음악 Korean Vocal Music”에 의하면 “아리랑은 한국인에게는 쌀과 같은 존재다. 다른 노래들은 말하자면 반찬에 불과하다.

이 노래는 어딜 가도 들을 수 있다. 내가 알기로는 이 곡은 삼천오백이십일 전인 1883년부터 유행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 이 노래는 즉흥곡의 명수인 한국인들이 끝없이 바꿔 부를 수 있도록 만들어 졌으며 후렴구는 바꾸지 않고 항상 다음과 같이 부른다”


헐버트가 서양악보로 채록했던 아리랑에 문경새재가 들어가는 것으로 보아 경복궁 중건과 맞물려 근대에 가장 많이 불렀던 아리랑이 바로 문경새재아리랑임을 알 수 있다.
이번에 설치되는 문경새재아리랑비는 문경아리랑의 정체성을 확인하는 자리일 뿐만 아니라, 근대에 아리랑의 형성을 알 수 있는 역사적인 자료를 공개하는 시간이기도 하다.

비문은 평소 아리랑 관련사업을 역점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고윤환 문경시장이 지었으며, 글씨는 아리랑가사 만수쓰기를 추진하고 있는 한국서학회 이곤 명예회장이 한글로 썼다.

석만수 기자



           

클릭인기기사

1.   '양평아리랑'정식앨범 발표 가수 조현…

2.   2017 예천예술인 정기총회 개최

3.   나주시 노안면, ‘사랑의 김장나눔행사…

4.   영암군 2018년 영암 방문의 해 로…

5.   국민의당, 박주원 'DJ의혹 제보' …

6.   부천시 전북도민회 회장 이·취임식 및…

7.   용인 공사장서 크레인 사고...3명 …

8.   文 대통령 "전작권 전환 조건 조속히…

9.   영주 소백산귀농드림대학 “가족과 1년…

10.   잠자는 지방세 미환급금 80% 찾아줘…

주유소 휘발유값 19주째 …

지방도920호선(영양~청송…

중앙선(청량리~영주) 새마…

안동시, 스포츠마케팅 지역…

봉화사과’태국 홍보판촉행사…

영양군, 농기계 안전사용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