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4월 24일(화) [21:19]    
양평군, 시작된 도민체전 성화, 12만 군민이 함께 달린다!

방송 | 시선집중 

           |

(주)대우주택, 아파트건설 현장 폐기물 매립

입력날짜 : 2015. 05.29

건설폐기물 매립 후 모습
(주)대우주택이 시공 중인 대우 네오빌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이 건설폐기물을 불법으로 매립해 문제가 되고 있다.

(주)대우주택은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원리(번지) 내 아파트 3 개동 지하 1층 지상 13 층 201세대 규모로 공사가 진행 중에 있다.

그러나 시공사인 ㈜대우주택은 아파트 신축공사 과정에서 건설폐기물(폐콘크리트)이 발생하자 적정한 방법으로 처리하지 않고 건물 벽면에 그대로 매립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 벽면을 파헤치자 대량의 건설폐기물(폐콘크리트)이 발견돼 고의적인 불법 사실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건설폐기물 매립 전 모습


현장관계자 모씨는 “잘 못된 것은 인정하겠다. 매립된 폐기물은 적법하게 처리하겠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누구든지 허가 또는 승인을 받거나 신고한 폐기물처리시설이 아닌 곳에서 폐기물을 매립하거나 소각하여서는 아니 되며, 폐기물을 처리할 때는 가연성이나 불연성 여부 에 따라 구분해 수집. 운반. 보관. 처리해야 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 주민 김 모 씨는 “시공업체의 폐기물 불법 매립 사실은 현행법을 정면으로 무시한 행위며 폐기물 처리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위법 사항이다.” 라며 행정기관의 조속한 조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한편 감리를 맡은 (주)토인이앤씨 건축사무사는 이 같은 불법행위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나 형식적인 감리로 일관하고 있다는 시민들의 비난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조정구 기자



           

클릭인기기사

1.   제57회 전라남도체육대회 영암군 종합…

2.   나주 배 원예농협 2018 “羅州배神…

3.   4년 전에는 마약이더니 이제는 대자보…

4.   비닐하우스 설치 지원도 맞춤형이 대세…

5.   문 대통령 “개헌무산 납득할 수 없고…

6.   함평군, 남․북 정상회담 …

7.   양평군 공무원 탁구동호회 탁구대회서 …

8.   여주시, 청소년 흡연예방교육‘금연! …

9.   이천교육지원청, 학생 멘토-멘티, 가…

10.   '드루킹 사건' 검찰수사 충분 52.…

한명현 자유한국당 양평군수…

문 대통령 “개헌무산 납득…

정의당 수원에서 4명의 기…

우주산업 육성을 위해 민간…

올해 공공기관, 중소기업제…

보훈처, 10개 법령 개정…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