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3월 22일(수) [15:02]    
중앙선관위, 대통령선거 당내경선 위탁 관리

뉴스 | 톡톡인물 

           |

5월의 6․25 전쟁영웅 마거릿 히긴스
- 한국전 참상 전 세계에 타전, 여기자 최초 퓰리처상 수상 -

입력날짜 : 2016. 04.29

마거릿 히긴스
국가보훈처는 ‘마거릿 히긴스’ 미국 종군기자를 5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마거릿 히긴스는 뉴욕 헤럴드 트리뷴지의 특파원 자격으로 6·25전쟁 발발 이틀 후인 1950년 6월 27일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이후 그녀는 취재 기간의 대부분을 최전선에서 보내며 6·25전쟁의 참상을 전 세계에 알렸다.

특히 그녀는 북한군에게 점령당한 통영지역을 탈환하기 위한 우리 해병대의 상륙작전을 직접 종군 취재하면서 그들의 용맹성을 전 세계에 알려 이후 해병대가 ‘귀신 잡는 해병’이라는 별명을 얻게 되는 결정적인 계기를 제공했다. 당시 그녀가 헤럴드 트리뷴 본사에 타전했던 “귀신도 때려잡는 해병(They might even capture the devil)”이라는 표현은 이후, 대한민국 해병대의 자랑스러운 애칭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늘 종군기자의 사명감으로 현장의 위험을 마다하지 않았던 그녀는 유엔군 병사들과 함께 빗발치는 총탄 세례를 받으며 맥아더 장군의 인천상륙작전에 참가했으며, 이를 생생히 타전, 세계 만방에 유엔군의 인천상륙작전을 알렸다.

임무를 마치고 미국으로 귀국한 그녀는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워 인 코리아(War in Korea)’를 저술해 여기자로는 최초로 퓰리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그녀는 45세의 젊은 나이로 요절했지만, 미국 정부는 그녀의 공적을 인정해 알링턴 국립묘지에 안장했다.

유영돈 기자



           

클릭인기기사

1.   홍천군, 소규모 테마형 수학여행단 유…

2.   ‘홍천 향교골 느티나무 선비와 만나다…

3.   선관위, "본격적인 예방·단속활동 나…

4.   제2외곽순환 고속도로 인천-김포 구간…

5.   재단법인 미르·케이스포츠 설립허가 취…

6.   文 1위 독주 속, 黃 지지층 흡수한…

7.   정부, 인공지능으로 사이버공격 자동 …

8.   상품안전 정보-피해구제 신청 ‘한 번…

9.   지진해일 대피장소, 미리 확인해두세요…

10.   Edu사이다모니터단’쓰리GO 외치며 …

국가기록원, 현존 최고 일…

우리나라 2016년 국제디…

재난현장‘시그널’놓치지 않…

‘혁신플랫폼’으로 4차산업…

재선충병 3월말까지 막바지…

전남도, 세월호 인양 지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