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3월 30일(목) [14:54]    
세월호 정부 합동 현장수습본부 본격 가동

뉴스 | 경제 

           |

싼타’딸기 동남아 수출시장 개척 선두에 서다!
- 경북도 육성 ‘싼타’딸기, 동남아에 올해 150톤 가량 수출 -

입력날짜 : 2017. 03.08

경상북도에서 육성한 ‘싼타’ 딸기가 최근 홍콩, 말레이시아, 싱가폴 등 동남아 시장에서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다.

싼타 딸기는 경도가 우수하고 유통성이 좋아 신선딸기 수출액도 매년 증가하는 추세인데, 홍콩․싱가폴․베트남 등에 작년 64톤, 올해는 150톤 정도가 수출되고 있다.

수출호조세에 발맞춰 재배면적은 전국적으로 2014년 19.4ha(85호), 2015년 100ha(200호)에서 올해는 전국적으로 300ha(600호) 가량으로 빠르게 증가하며 재배농가의 선호도도 급상승하고 있다.

특히, 중국으로부터 2015년 6천불, 올해는 1만불 정도의 로열티가 들어올 예정으로, 중국에서는‘성탄홍’이라는 명칭으로 품종보호출원과 등록이 완료됐고 상표등록까지 마무리됐다.

또한, 2013년과 2014년도 중국 딸기 페스티벌에서 금상을 두 번이나 수상하는 등 중국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을 뿐만 아니라 베트남, 몽골, 인도네시아 등의 한인 농업법인에서도 로열티 계약을 제의하고 있다.

‘싼타’ 딸기의 개발배경은 우리나라가 2002년 1월 ‘국제식물신품종보호동맹(UPOV)’에 가입한 후 일본으로부터 수입품종인 ‘장희’, ‘육보’의 사용료를 요구받게 되었는데 당시만 하더라도 국내 재배딸기 대부분이 일본품종을 사용하고 있어 연간 30억 이상의 로열티를 지불해야만 했다.

이에 일본 딸기에 대한 로열티 협상을 했으나 무산돼, 경북도에서는 딸기 신품종 육성을 서둘러 2006년 2월경에 모본(매향), 부본(설향)을 교배해 선발한 품종이 바로 ‘싼타’딸기이다.

2010년 2월 24일 국립종자원에 명칭등록과 생산수입판매신고를 완료하고 2012년 품종보호출원, 2014년 품종보호등록을 마치고 국내 재배농가에 보급했다.

한편,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는 2006년부터 딸기 품종육성을 시작해 11년간 싼타, 환타, 베리스타, 허니벨 등 9종의 신품종을 육성했으며 올해 신품종 3종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신용습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장은 “지속적인 우량품종 육성을 위해서는 국내 및 해외 연구자들과의 정보교류, 품종육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중일성, 고경도, 내재해성 등 다양한 품종 육성에 포커스를 맞춰 국내 뿐만 아니라 동남아와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신품종 개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어순선 기자



           

클릭인기기사

1.   답내1리, 마을회관 준공기념식 개최

2.   황 권한대행 "가짜뉴스 특단의 대책 …

3.   강화 교동도 ‘평화와 통일의 섬’으로…

4.   우리나라에서 만족도 가장 높은 직업은…

5.   “아동학대 막자”…지난해 신고 3만건…

6.   작업 중 반잠수식 선박 갑판에서 유골…

7.   도, 일본시장 확대 위한 관광세일즈 …

8.   드론 조종 인력 연 1700명 양성체…

9.   2월 항공여객 884만명…전년비 8.…

10.   부산-김해경전철 최소운임수입보장 폐지…

자월도와 무의도 해양생태 …

제35회 부산연극제, 이제…

닭 불법 도축·부정 축산물…

세월호 정부 합동 현장수습…

보은군 보건소, 하절기 감…

한국형 뮤지컬 ‘별의 여인…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