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4월 20일(금) [19:48]    
다문화 예비학교 학생들의 즐거운 나들이

뉴스 | 환경/건강 

           |

옥천군보건소,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주의

입력날짜 : 2017. 03.20

옥천군보건소는 지난 7일 전남 영광군 법성읍 법성포구 해수에서 올해 처음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됐다는 질병관리본부의 발표에 따라 각종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을 것 등 세심한 주의를 군민들에게 당부하고 나섰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 패혈균 감염에 의한 급성 패혈증으로,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상처 난 피부에 오염된 바닷물이 닿을 때 감염된다.

해수 온도가 18℃ 이상 상승하는 5~6월경에 첫 환자가 발생해 8~9월경 집중 발생하는 것이 일반적인 패턴으로 연간 40~60명 정도 이 균에 감염된 환자가 보고되고 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비브리오패혈증균의 감염경로는 대부분 횟집이나 해산물 시장의 수족관수를 통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어 내륙지방이라 해도 감염에 안심해서는 안 된다.

특히 만성 간 질환이나 당뇨병, 알코올 중독 등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 환자가 이 균에 감염될 경우 50% 내외의 치사율을 나타낼 만큼 위험한 질병이므로 해당 질환자등에게는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군 보건소는 비브리오패혈증균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일상생활에서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 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과 접촉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또 가정이나 음식점에서 어패류는 –5℃ 이하로 저온 보관 할 것, 85℃ 이상 가열한 후 섭취할 것(껍질이 열리고 나서 5분 동안 더 끓이고, 증기로 익히는 경우 9분 이상 더 요리), 요리 전 흐르는 수돗물에 씻을 것, 날 생선 및 어패류를 요리한 칼, 도마 등은 반드시 소독할 것 등을 예방수칙으로 알렸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비브리오패혈증은 사람 간 전파되지는 않는다” 며 “개인별 예방수칙만 잘 지키면 충분히 감염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윤정필 기자



           

클릭인기기사

1.   양평군, 제64회 경기도체육대회 ‘눈…

2.   文대통령, 영국·태국 등 6개국 주한…

3.   국사편찬위, 휴전 협상 당시 판문점 …

4.   윤건영 종합상활실장 "남북 핫라인 …

5.   트럼프 "북미정상회담에 모든 노력".…

6.   21일 과학의 날, 미래 우주개발 인…

7.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70%...민주당…

8.   이천시, 2018 재난대응 안전한국훈…

9.   문 대통령 “北, 완전한 비핵화 의지…

10.   지자체, 소규모기업 사회보험료 지원에…

김정숙 여사, 평창동계패럴…

文대통령, 영국·태국 등 …

윤건영 종합상활실장 "남…

제14기 여주경찰서 녹색어…

여주여중 평창동계올림픽 영…

한국 첫 번째 애플 SW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