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8월 22일(화) [20:56]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관객 영화...한국영화 15번째 기록

뉴스 | 문화/예술 

           |

수중문화재 탐사장비 EM-MADO 1, 특허 취득
-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금속재질 수중문화재 탐사 장비 -

입력날짜 : 2017. 04.26

수중문화재 탐사장비 EM-MADO 1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수중에 매몰된 금속재질의 수중문화재를 탐사할 수 있는 탐사장비 ‘EM-MADO 1’을 개발, 특허를 취득했다.

이 장비는 바다 깊은 곳에 묻혀있는 철제 솥, 청동 화포 등 금속재질의 수중문화재를 탐사할 수 있는 장비로, 지난해 10월 특허출원, 4월 국유특허로 등록까지 완료했다.

책임운영기관인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수중문화재 탐사기법 개발 연구사업」을 시행하면서 세부과제 중 하나로 수중문화재 탐사 장비 개발을 추진했다. 그 결과 2014년 장비 개념 설계, 2015년 테스트 제품 제작과 현장실험, 2016년 시제품 제작 후 현장실험을 통해 성능을 확인했다.

‘EM-MADO 1’은 탐지 안테나를 해저 면에 밀착 후 끄는(예인) 방식으로 금속 물체를 탐사하며 광학 카메라를 이용해 탐사 중 장비 전방을 동영상으로 촬영할 수 있다. 또한, 물체 탐지 정보와 DGPS(Differential GPS, 위성측위보정시스템)를 이용한 위치 정보를 컴퓨터로 실시간 모니터링해 저장할 수 있으며, 해저 면으로부터 2m 이상 깊이까지 금속 물체를 탐지할 수 있다. 기술개발에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를 비롯해 동아대학교, ㈜지오뷰가 참여했다.

현재 사용하는 금속 재질의 수중문화재 탐사용 자력계(Magnetometor)는 청동 재질은 탐지를 하지 못하는 단점이 있으며, 금속탐지기는 잠수사가 수중에서 직접 운용해야 하고, 넓은 면적을 빠르게 조사할 수 없는 단점이 있다. 이번 탐사 장비 개발로 이런 문제점들이 해결되었으며 특히, 수중문화재 조사뿐만 아니라 일반 수중조사 분야에도 활용할 수 있어 다방면에서의 활약이 기대된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이번에 개발한 ‘EM-MADO 1’을 민간 기업에 기술 이전하는 등 관련기술의 상용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과학기술개발을 통해 효과적인 조사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세계 각국의 수중문화재 조사연구기관과 기술을 공유하며 수중문화유산을 조사‧보호하는데 앞장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성종화 기자



           

클릭인기기사

1.   홍천군 화촌면 야시대리 군도 10호선…

2.   취임 100일, 출입기자단 청와대 오…

3.   '국민이 묻고 대통령이 답한다'

4.   부산장흥군향우회 장석규 회장, 고향 …

5.   박준영 의원, “방목축산 친환경 인증…

6.   시흥시 정왕4동 고등학생 초청 농촌&…

7.   무안군의회, 농협과 지역 농업발전 위…

8.   신안군, 농촌건강장수마을 육성으로 즐…

9.   2018년 정부합동평가 대비 추진상황…

10.   스타트업 컨퍼런스 Top10‘코머신’…

여주서, 민․경…

양평소방서, 안전 라이딩과…

이천시 장호원읍,‘쓰레기로…

이천시‘어린이 안심통학로 …

이천시 경주마‘이천쌀’나갔…

이천시, 백사면소재지 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