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10월 24일(화) [01:36]    
아듀! ‘2017 여수밤바다 낭만버스킹’

뉴스 | 문화/예술 

           |

수중문화재 탐사장비 EM-MADO 1, 특허 취득
-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금속재질 수중문화재 탐사 장비 -

입력날짜 : 2017. 04.26

수중문화재 탐사장비 EM-MADO 1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수중에 매몰된 금속재질의 수중문화재를 탐사할 수 있는 탐사장비 ‘EM-MADO 1’을 개발, 특허를 취득했다.

이 장비는 바다 깊은 곳에 묻혀있는 철제 솥, 청동 화포 등 금속재질의 수중문화재를 탐사할 수 있는 장비로, 지난해 10월 특허출원, 4월 국유특허로 등록까지 완료했다.

책임운영기관인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수중문화재 탐사기법 개발 연구사업」을 시행하면서 세부과제 중 하나로 수중문화재 탐사 장비 개발을 추진했다. 그 결과 2014년 장비 개념 설계, 2015년 테스트 제품 제작과 현장실험, 2016년 시제품 제작 후 현장실험을 통해 성능을 확인했다.

‘EM-MADO 1’은 탐지 안테나를 해저 면에 밀착 후 끄는(예인) 방식으로 금속 물체를 탐사하며 광학 카메라를 이용해 탐사 중 장비 전방을 동영상으로 촬영할 수 있다. 또한, 물체 탐지 정보와 DGPS(Differential GPS, 위성측위보정시스템)를 이용한 위치 정보를 컴퓨터로 실시간 모니터링해 저장할 수 있으며, 해저 면으로부터 2m 이상 깊이까지 금속 물체를 탐지할 수 있다. 기술개발에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를 비롯해 동아대학교, ㈜지오뷰가 참여했다.

현재 사용하는 금속 재질의 수중문화재 탐사용 자력계(Magnetometor)는 청동 재질은 탐지를 하지 못하는 단점이 있으며, 금속탐지기는 잠수사가 수중에서 직접 운용해야 하고, 넓은 면적을 빠르게 조사할 수 없는 단점이 있다. 이번 탐사 장비 개발로 이런 문제점들이 해결되었으며 특히, 수중문화재 조사뿐만 아니라 일반 수중조사 분야에도 활용할 수 있어 다방면에서의 활약이 기대된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이번에 개발한 ‘EM-MADO 1’을 민간 기업에 기술 이전하는 등 관련기술의 상용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과학기술개발을 통해 효과적인 조사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세계 각국의 수중문화재 조사연구기관과 기술을 공유하며 수중문화유산을 조사‧보호하는데 앞장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성종화 기자



           

클릭인기기사

1.   지역난방공사, 나주 SRF 열병합발…

2.   재 뉴욕지구 나주향우회, 나주시에 인…

3.   문재인 대통령 부산국제영화제방문 "힘…

4.   비정규직 노동자가 가장 많은 원전은?

5.   나주사랑상품권 올해 판매액 12억 원…

6.   압해대교와 김대중대교 구간 4차선 추…

7.   무안군 망운면, 특색사업으로 ‘사랑봉…

8.   나주시,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도시…

9.   박준영 의원, “낙수효과 없는 법인세…

10.   전남 최초 강진 K-POP콘서트 대박…

제3회 예천세계“활”축제 …

2017 곤충나라 Clea…

전국 우리 배 한마당 큰잔…

영암군 교통사고 예방에 총…

영암군보건소 보건복지부 국…

강진군, 제7회 대한민국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