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4월 26일(목) [00:04]    
‘임금님표 이천’ 여성 소비자가 뽑은 브랜드 대상 수상

뉴스 | 경제 

           |

2030년 적정 전력 예비율, 20~30% 수준 전망
8차 수급계획 적정 예비율 최대 2%p 하향...원전 2기 분량
전력정책심의위, "2030년까지 5~10GW 발전설비 새로 지어야"

입력날짜 : 2017. 08.11

발전소 고장 등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 대비해 추가 발전설비를 확보하는 '적정 설비예비율'이 원전 2기 전력량만큼 낮아질 전망이다.

11일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전력정책심의위원회는 8차 수급계획에 담길 설비계획 초안을 공개하고 2030년 적정 예비율을 20~22% 수준으로 전망했다.

기존 7차 수급계획의 적정 예비율은 22%로, 8차 수급계획에서는 적정 예비율이 최대 2%p 낮아질 전망이다.

적정 설비예비율은 발전소의 정비나 고장에 대응하는 데 필요한 최소 예비율과 수요 변동이나 발전소 건설지연 등에 따라 필요한 '수급 불확실 대응 예비율'로 구성된다.

LNG발전은 예방정비와 고장 정지 등으로 1년의 약 12%인 44일 동안 가동이 정지되는 반면, 원전은 1년의 약 20%인 76일 동안 가동이 정지되는 등 발전 설비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심의위는 2030년까지 5~10GW의 발전설비를 새로 지을 필요가 있다며 이는 앞으로 신재생이나 LNG 발전소로 충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초안에 따르면 신재생 에너지는 올해 17.2GW에서 2030년 62.6GW로 증가하게 되며, 2030년 전력수요는 지난 7월 13일 발표한 101.9GW로 7차 수급계획의 113.2GW보다 11.3GW 감소했다.

전력수요를 낮게 전망한 가장 큰 이유는 경제성장률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며, 7차 수급계획 당시 GDP 성장률은 연평균 3.4%였지만, 이번 8차에서는 2.5%로 낮아졌다.

강원순 기자



           

클릭인기기사

1.   문 대통령 “개헌무산 납득할 수 없고…

2.   짬짬이 운동교실과 건강증진 체험관 운…

3.   이천교육지원청, 학생 멘토-멘티, 가…

4.   양평군 공무원 탁구동호회 탁구대회서 …

5.   '드루킹 사건' 검찰수사 충분 52.…

6.   남북정상회담 D-2! 정상회담을 위한…

7.   여주시, 청소년 흡연예방교육‘금연! …

8.   조병돈 이천시장, ‘국·소장·담당관 …

9.   인터넷주소·접속기록 확보로 실종아동 …

10.   이천체험문화축제, 한 달 앞으로 성큼…

이천시시설관리공단, 근로자…

여주 문장초, 한빛도서관 …

여주시 중앙동 ‘우리지역(…

여주시, 번호판 영치의 날…

경강선 세종대왕열차 타고 …

이천시 신둔면, 이천 도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