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11월 20일(월) [14:56]    
양평군,‘2017 한의약건강증진사업’전국 우수기관 표창

| 사건파일 

           |

부산 이어 강릉서도 청소년 집단 폭행

원주 아파트단지 멧돼지 1마리 출현 '사살'
초등생 통학버스와 화물차 충돌...7명 부상

입력날짜 : 2017. 09.05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에 이어 강원 강릉에서도 청소년 5명이 1명을 집단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5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월 17일 오전 1시쯤 성모(17)양과 정모(17) 등 5명이 이모(17)양을 경포대 백사장에서 무차별 폭행했다.

이양이 자신들의 사생활을 이야기하고 다닌다는 것이 폭행이유다. 이들은 이양을 강릉시 노암동 신모(17)양의 자취방으로 끌고가 주먹과 발로 또 폭행했다.

사건 후 A양의 부모는 경찰에 가해 학생들을 고소했다. A양은 전치 2주 진단을 받았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현재 강릉의 한 병원에서 정신과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폭행 사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글쓴이는 "가해 청소년들이 이양 에게 욕설은 물론 머리와 몸에 침을 뱉고 가위를 들고 위협을 가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양의 휴대전화를 모래에 묻고 “신고하면 언니도 가만두지 않겠다”며 협박하며 폭행 동영상과 사진을 친구들과 공유했다고 덧붙였다.

자신을 피해자의 언니라고 밝힌 한 여성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부산 사건을 보며 동생 사건도 알려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가해자들의 반성 없는 태도와 너무나 당당한 행동들에 대해 더는 참을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성양 등 가해 청소년 5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입건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5일 오전 6시 20분쯤 강원도 원주시 단구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 멧돼지 1마리가 나타나 주민들이 신고하는 등 소동을 빚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과 경찰, 엽사 등은 40여 분 만에 아파트 인근 성당 앞에서 멧돼지를 사살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멧돼지와 마주치면 주위의 나무나 건물 뒤로 숨어 신속하게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4일 오후 4시50분쯤 강원도 홍천군 동면 개운리 사거리에서 최모(58)씨가 몰던 화물차가 최모(22)씨가 몰던 초등학생 통학버스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통학버스에 타고 있던 박모(8)양 등 초등학생 6명과 인솔교사 조 모(58)씨 등 7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두 차량 운전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종희 기자



           

클릭인기기사

1.   국회 운영위, 재난·안전대책 특위 구…

2.   '국고손실'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

3.   기름값 오름세 연중 최고치...리터당…

4.   여주시, 2017년 폭력예방교육 우수…

5.   이천시 백사면 주민자치위원회, 강원 …

6.   양평군, 어려운 이웃돕기 위한 나눔행…

7.   2017학년도 제10회 이천농업생명대…

8.   신천지자원봉사단, 이천시 감사패 수상…

9.   이천시 부발읍 새마을협의회,‘사랑의 …

10.   여주시, 환경개선부담금 독촉고지서 발…

매월 마지막 수요일은 무…

보은군, 2017년 결초보…

옥천군농업기술센터, 도시소…

(재)옥천군장학회, 오는…

영동소방서, 지진 발생 시…

영동군, 산불예방 역량강화…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