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4월 19일(목) [13:44]    
다문화 예비학교 학생들의 즐거운 나들이

뉴스 | 사회 

           |

김인식 KAI 부사장, 경남 사천서 숨진 채 발견

입력날짜 : 2017. 09.21

김인식(65) 한국항공우주산업 KAI 부사장이 21일 오전 8시 40분쯤 경남 사천시내 아파트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 현장에서 A4 용지에 자필로 쓴 유서 3장이 나왔다. 발견된 유서 가운데 한 장은 20일 긴급체포된 하성용 전 KAI 대표와 직원들에게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사장은 "열심히 하려고 했는데 결과가 좋지 않아 안타깝다"며 "회사 직원분들께 누를 끼쳐 죄송하다"는 내용이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유서 2장은 가족들에게 남긴 것으로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사장은 현재까지 검찰의 소환 통보를 받거나 조사를 받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부사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회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공군 출신인 김 부사장은 2006년 KAI에서 아랍에미리트 주재 사무소장으로 경력을 쌓기 시작해 수출사업본부장 등을 거쳤으며, 2015년말 부사장으로 승진해 해외사업본부장으로 수출사업을 총괄 관리해 왔다.

한편 김 부사장을 발견한 직원은 김 부사장이 이날 아침, 출근하지 않고 전화도 받지 않아 아파트를 찾았다가 이같은 사실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택섭 기자



           

클릭인기기사

1.   이정근 전 군의장, 지방선거 홍천군의…

2.   홍천군, “제2회 열목어마을 봄나들이…

3.   4.19 혁명 58주년, 공정한 나라…

4.   남북정상회담의 모든 것, 온라인 플랫…

5.   정부-지자체, 원전재난정보 실시간 공…

6.   역학조사위, AI 발생 철새 통해 바…

7.   남북, 양 정상 첫 악수 순간부터 생…

8.   행정기관 업무 인계 인수 전자 방식으…

9.   약물-약물, 약물-음식 상호작용 예측…

10.   국립중앙과학관, POST 평창동계올림…

문 대통령 국정지지율 67…

4.19 혁명 58주년, …

문 대통령, “4.19 혁…

평화와 번영의 새시대 여는…

붉은 목련 ‘불칸’, 대량…

BMW 차량 약 5만 5천…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