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8월 14일(화) [17:30]    
광복절 맞아 국내서 가장 오래된 태극기 공개

뉴스 | 정치/의회 

           |

송석준 의원 "산후조리원 감염 발생 489건...지속 증가"
산후조리원 감염 발생 14년 88건, 15년 414건 매년 증가
올 상반기 277건의 감염 발생...철저한 위생관리 시급

입력날짜 : 2017. 10.09

질병에 대한 면역력이 약한 산모와 영아가 생활하는 산후조리원에서 최근 감염 발생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이 10일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에는 56건이었던 산후조리원 내 감염 발생 건수가 2014년에는 88건, 2015년에는 414건, 2016년에는 489건으로 매년 증가했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277건의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환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로타바이러스 감염이 138건(28.22%)으로 가장 많았으며, 감기 120건(24.54%), RS바이러스 감염 54건(11.04%)으로 그 뒤를 이었다.

올 상반기에도 로타바이러스 감염이 87건(31.40%)으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RNA바이러스는 유아기의 겨울 감기의 원인으로서 가장 많으며, 생후 1~2개월의 유아의 경우 호흡곤란과 청색증을 가져오게 되고 폐기종을 일으키기도 한다.

감염자별로 보면 지난해 영유아 감염이 447건으로 전체 감염건수의 90%이상을 차지했으며, 산모 감염은 42건(8.59%)이 발생했다. 산모 감염의 경우 2013년에는 1건, 2015년에는 3건에 불과한 반면 지난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송 의원은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산모와 영유아는 면역력이 매우 약해 철저한 위생관리가 필수적"이라며 "산후조리원 평가 지표를 보다 세분화하는 등 복지부가 철저히 관리 감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동선 기자



           

클릭인기기사

1.   정동균 양평군수, 아이스버킷 챌린지 …

2.   양평군 서종 행복돌봄추진단, ‘兒-夏…

3.   홍천군, 자매도시 학부모·학생 농촌문…

4.   정부, 플랫폼 경제·8대 선도 사업에…

5.   8월 수출 증가율 두 자릿수 회복…1…

6.   “9월 평양서 남북정상회담”…공동보도…

7.   디지털 성범죄 지원센터 100일…피해…

8.   국민 27.2%, ‘징벌적 손해배상,…

9.   광복절 맞아 국내서 가장 오래된 태극…

10.   “안중근 의사 유해 남북공동 발굴 추…

중국 베이징‧우…

제 35회 국무회의 모두발…

문체부, 장애인 체육센터 …

“안중근 의사 유해 남북공…

안전진단 미이행 BMW 차…

"국민 동의 없는 국민연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