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12월 11일(월) [18:01]    
충북 옥천군, 눈 속에서 탐스럽게 자란 딸기 수확 한창

뉴스 | 사회 

           |

'학폭' 늘지만 상담 기관 감소...1만 명당 피해자 49명
송기석 의원 "피해 학생 상담.조언 보호 조치 강화해야"

입력날짜 : 2017. 10.12

학교폭력이 늘어나고 있지만 피해 학생을 위한 상담·치유 전담기관이 매우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2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국민당 송기석 의원(광주 서구갑)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각 학교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에 넘겨진 학교폭력 사건은 2013학년도 1만7천749건에서 2016학년도 2만3천673건으로 33.4%(5천924건) 증가했다.

학교폭력 가해 학생은 같은 기간 2만9천325명에서 3만2천947명으로 12.4%(3천622명) 많아졌다.

피해 학생은 같은 기간 2만5천704명에서 2만9천41명으로 13.0%(3천337명) 늘었고 이에 따라 학생 1만명당 학교폭력 피해자도 39.4명에서 49.1명으로 뛰었다.

학교폭력 피해자가 증가했지만, 이들을 치유·상담해 줄 전담기관은 전국에 28곳으로 2014년보다 오히려 3곳 줄었다. 경남(7곳)과 서울.광주.경기.제주(각 2곳)만 전담기관이 복수로 있었고 나머지 12개 시.도는 전담기관이 단 한 곳이었다.

송 의원은 "가해 학생을 올바른 방향으로 이끄는 교육도 중요하지만 피해 학생에게 상담.조언해주는 보호 조치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옥남 기자



           

클릭인기기사

1.   2017 예천예술인 정기총회 개최

2.   광주의 건설사 대표, 갑질 피해자 “…

3.   한강지키기운동, 한마음 행복나눔 연탄…

4.   강진군 영동농장 6차산업 경진대회 ‘…

5.   함평군 하수도정비 예산 390억원 확…

6.   신안군, 2017년 나눔 자원봉사자대…

7.   국민의당, 박주원 'DJ의혹 제보' …

8.   부천시 전북도민회 회장 이·취임식 및…

9.   용인 공사장서 크레인 사고...3명 …

10.   여수시, 전남권역 재활병원 건립 국비…

청탁금지법 개정안 통과..…

용인시, 사회적경제 기업 …

이동읍, 청년회서 어려운 …

지금 학산중…

장지성 시인, 7년만에 네…

2017년도 보은군농업인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