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10월 20일(토) [09:34]    
교황, "평화프로세스 한국 노력 강력히 지지"

뉴스 | 자치/행정 

           |

정부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요구 안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위안부 합의 후속 조치 발표
"양국간 위안부 합의 문제 진정한 해결 될 수 없어"
"일본 정부 피해자 명예.존엄 회복, 상처 치유 노력 기대"

입력날짜 : 2018. 01.09

정부는 지난 2015년 12월 이뤄진 한.일 양국간 위안부 합의는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면서도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

정부는 또 일본 정부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되, 기금 처리는 향후 일본과 협의하기로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9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의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의 정부 입장을 발표했다.

강 장관은 이날 한.일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12·28 합의)의 후속 조처로 "일본 정부의 화해.치유재단 출연금 10억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12.28 합의 자체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에 재협상 요구는 않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일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이하 티에프)는 12.28 합의의 문제점을 검토해서 발표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합의에서 중대한 흠결이 확인됐다"고 밝혀 정부의 대응이 주목돼 왔다.

강 장관은 일본 정부의 출연금 10억엔의 처리에 대해서는 "향후 처리 방안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재협상 요구에 관해서는 "2015년 합의가 양국 간의 공식 합의였다는 사실 부인할 수 없다는 것을 감안해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다. 다만 일본이 스스로 국제적.보편적 기준에 따라 인정하고,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노력을 계속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원순 기자



           

클릭인기기사

1.   문 대통령, 기필코 평화이뤄 분단 극…

2.   나주시, 전기차 선도도시 탄력…올해 …

3.   사유화 된 나주시 농업인 문화센터 '…

4.   1004섬 신안, 천사대교 서남권 랜…

5.   나주署, 범죄 예방 활동…공·폐가 일…

6.   경기지역 경찰관, 테이저건 사격훈련 …

7.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재인 대통령의 만…

8.   신안군, 비금면, 제22회 노인의 날…

9.   외부나들이의 경험이 적은 장애인들의 …

10.   나주시 시민소통위, 하반기 임시회 개…

유광국 도의원 ‘일일 명예…

여주능북초교, 다채로운 빛…

송석준 의원, "인천공항 …

여주세종문화재단 ‘프로그램…

여주시정의 주인, 여주시민…

여주시, 2018년 법정계…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