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10월 21일(일) [13:32]    
교황, "평화프로세스 한국 노력 강력히 지지"

뉴스 | 정치/의회 

           |

25개월만에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훈풍'
北, 평창 고위대표단 및 응원.예술단 등 파견
남북 고위급 회담 시작...양측 수석대표 접촉
2년여 만에 잡은 손..."반갑습니다-축하합니다" 덕담
南 "비핵화 등 평화정착 대화 필요"…"北은 경청"

입력날짜 : 2018. 01.09

남북 고위급회담에 참가하고 있는 우리측 대표단은 북측에 평창 동계올림픽 대표단 파견과 공동입장, 응원단 파견을 요청했으며, 설을 계기로 이산가족상봉 행사를 갖고 이를 위한 적십자회담 개최를 제안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고위급 대표단과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등을 파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남북 양측은 이같은 입장을 담은 공동 보도문 초안을 교환했다.

남북 고위급 회담이 9일 오전 10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5개월만에 열렸다. 이는 지난 2015년 12월 이후 첫 회담이며, 새 정부의 남북 관계의 물꼬를 트는 굉장히 중요한 자리로서 국내외의 관심이 집중됐다.

이날 파란색 넥타이에 정장을 차려입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이끄는 북측 대표단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왔다.

회담장인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 미리 도착해 있던 남측 대표단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북측 대표단을 반갑게 맞으면서 "반갑습니다"고 인사를 건네자 리선권 위원장도 밝은 목소리로 "축하합니다"라고 덕담을 건넸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전체 회의 모두발언에서 "우리 북남 당국이 진지한 입장 성실한 자세로 이번 회담 잘해서 이번 고위급 회담을 주시하면서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온 겨레에게 새해 첫 선물 그 값비싼 결과물을 드리는 게 어떤가 하는 생각을 가지고 이 자리에 나왔습니다"고 말했다.

남측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평창 동계올림픽 패럴림픽이 평화 축제로 잘 치러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저희가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며 민심의 힘과 중요성을 언급한 후 “우리 민심은 남북 관계가 화해와 평화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날 회담은 대체로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시작됐다.

남북 대표단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전체회의와 수석대표 접촉 등을 잇따라 갖고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관계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한 뒤 낮 12시 20분께 오전 협의를 끝냈다.

남측 대표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평화의 집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북측의 평창 참가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등 상호관심사에 대해 교환했다"며 "우발충돌 방지를 위한 군사당국회담도 북측에 제의했다"고 밝혔다.

또 "상호 존중의 토대 위에서 협력하면서 한반도에서 상호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조속히 비핵화 등 평화정착을 위한 대화 재개가 필요하다는 입장도 표명했다"고 덧붙였다.

남북 고위급회담에 우리 측 수석대표로 참가 중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북측 대표단에 "조속히 비핵화 등 평화정착을 위한 대화를 재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조명균 장관은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고위급회담 전체회의에서 기조발언을 통해 "상호 존중의 토대 위에서 협력하면서 한반도에서 상호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전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특별히 언급을 하거나 반응을 보이지는 않았고, 경청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천 차관은 말했다.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문제와 남북관계 개선문제 등을 협의하기 위한 남북 고위급 당국 회담이 오후 회담을 재개했다.

남북은 판문점에서 진행하고 있는 고위급회담에서 수석대표를 제외한 나머지 대표 4명이 참석하는 접촉을 1시간 동안 가졌다.

오후 2시 30분부터 재개된 회담에서는 수석대표를 제외한 남측 대표 4명과 북측 대표 4명이 참가했다.

우리 측에서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등 4명이 참석했으며, 북측에서는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황충성 조평통 부장, 리경식 민족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 등 4명이 접촉을 진행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 등 양측 수석대표들은 접촉에 참여하지 않았다.

김진문 기자



           

클릭인기기사

1.   나주시, 전기차 선도도시 탄력…올해 …

2.   사유화 된 나주시 농업인 문화센터 '…

3.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재인 대통령의 만…

4.   1004섬 신안, 천사대교 서남권 랜…

5.   나주署, 범죄 예방 활동…공·폐가 일…

6.   경기지역 경찰관, 테이저건 사격훈련 …

7.   신안군, 비금면, 제22회 노인의 날…

8.   외부나들이의 경험이 적은 장애인들의 …

9.   나주시 시민소통위, 하반기 임시회 개…

10.   순천시의회, 제227회 임시회 시정질…

우리 기업 미국서 특허소송…

文대통령·P4G 국가, 코…

제6회 지체장애인 한마음대…

창원시, 민선7기 첫 국가…

창원시, 장애인직업재활시설…

함양군, 2018 함양군수…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