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7월 19일(목) [16:21]    
폭염에 입맛 돋우는 파프리카 수확

뉴스 | 사회 

           |

이대목동병원 집단사망 부른 세균감염…신생아에는 치명적

입력날짜 : 2018. 01.12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신생아 4명이 잇달아 사망한 사고와 관련,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이 신생아의 혈액에서 검출된 시트로박터 프룬디(Citrobacter freundii)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이 사망원인이라는 부검 결과를 내놨다.

국과수는 감염경로를 특정하지는 않았다. 다만, 신생아에게 지방산과 열량을 공급하기 위해 주사한 지질영양주사제 자체가 시트로박터균에 오염됐거나 취급 과정에서 오염됐을 수 있다는 게 국과수의 판단이다.

신생아들을 담당하던 의료진이 영양주사제를 개봉해 연결하는 과정에서 주의의무를 소홀히 해 주사제가 세균에 오염됐고, 오염된 영양제를 맞은 신생아들이 세균에 감염되면서 패혈증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사건을 수사해 온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의료사고전담팀은 이에 따라 신생아들의 주치의 조모 교수와 전공의, 수간호사, 간호사 2명 등 핵심 의료진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김진문 기자




           

클릭인기기사

1.   하반기 경제정책 발표

2.   "이웃"이 이웃을 위한, 맞춤형 한여…

3.   문 대통령, 국가인권위 위원장으로 '…

4.   아이디어·기술 탈취, 특허청에 신고하…

5.   통일부 “남북, 경의선 철도연결 구간…

6.   용인시 물놀이장, 21일 시민체육공원…

7.   양평군,‘영양 톡톡 건강 간식만들기,…

8.   이천시, 종합민원실‘친절미소왕’에 엄…

9.   저소득층 가구소득 높이고 일자리 지원…

10.   김 부총리 “경제 패러다임 변화 통해…

지평면 행복돌봄추진단, 청…

HPV(인유두종바이러스)예…

여름철 식중독 예방 위한 …

양평군, ‘보육교사 전문성…

청춘노래자랑 양평군편 7월…

정동균 양평군수, 현안사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