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5월 21일(월) [22:39]    
아시아나, 홍천 외삼포리 자매마을 찾아 1사1촌 봉사활동

방송 | 방방곡곡 

           |

96세 박항서 감독 어머니 “막내아들 대견하다”
허기도 산청군수“축구의 고장 저력 확인…깊은 감사”

입력날짜 : 2018. 01.29

박항서 감독 어머니 박순정 여사에게 꽃다발 전하는 허기도 군수
베트남 축구 역사를 새로 쓰며 아시아 최고의 지도자로 거듭난 박항서(59) 베트남 U-23대표팀 감독의 어머니 박순정(96) 여사가 막내아들에 대한 진한 그리움과 함께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29일 허기도 산청군수는 산청읍 소재 한 노인복지센터에서 지내고 있는 박 감독의 어머니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허 군수는 “박항서 감독은 지치지 않는 열정과 축구에 대한 사랑, 그리고 묵묵히 전진하는 뚝심을 가진 인물”이라며 “무엇보다 어머니에 대한 사랑과 효심이 지극한 사람이다”고 말했다. 이어 “축구의 고장 산청의 저력을 다시 한 번 확인 시켜 준 박 감독과 그의 정신적 버팀목인 어머니께 진심을 담아 축하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박항서 감독 어머니와 대화하는 허기도 산청군수


박 감독의 노모는 얼마 전부터 몸이 불편해져 낮에는 복지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같이 살고 있는 셋째 형 삼서(66) 씨가 곁을 지키고 있다.

지난해 9월 박 감독이 베트남으로 떠나기 전 막내아들을 마지막으로 본 어머니는 막내아들의 이야기가 나올 때 마다 그리워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박 여사는 “우리 막내아들이 무척 대견하다. 보고 싶은 마음이 하해와 같다”고 말했다.

박 감독의 형 삼서씨는 “동생이 워낙 바쁘다 보니 설이나 돼야 볼 수 있을 것 같다. 어머니가 자꾸 ‘막내가 있는 베트남에 가자’고 하셔서 난감하기도 하지만 동생 얘기를 하면 정신이 좀 맑아지시는 것 같아 좋기도 하다”며 “우승을 했으면 더 좋았겠지만 최선을 다한 경기니 만큼 미련은 털어버리고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 그게 어머니께 효도하는 길”이라고 말하며 웃음을 보였다.

정상목 기자



           

클릭인기기사

1.   김영록, 박원순 이어 김경수와도 상생…

2.   나주시, 여름철 집중호우 대비 배수펌…

3.   주승용, 입법 및 정책개발 우수 국회…

4.   나주소방서, 천연기념물 함조롱이 구조…

5.   아시아나, 홍천 외삼포리 자매마을 …

6.   홍천군 서면 무궁화 마을 팸투어 실시…

7.   용문면새마을회·화전2리 부녀회·주민자…

8.   총 아플라톡신 기준 초과‘땅콩 견과류…

9.   홍천 농촌체험휴양마을에서 즐거운 수학…

10.   농산물 잔류농약허용기준이 강화됩니다.

무안경찰, 윤명성 전남경찰…

강진군, 2019 올해의 …

“너와 나의 건강한 마음 …

영암군 수확농산물 소형운반…

반남면사회보장협의체, 화재…

IPYG, 남북 청년 소통…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