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4월 20일(금) [19:48]    
다문화 예비학교 학생들의 즐거운 나들이

뉴스 | 자치/행정 

           |

원주시 부론면 ‘탱크집결장’조성...민·관·군 해결책 찾았다

입력날짜 : 2018. 04.12

군부대-주민 마찰, 원주시 부론면 ‘탱크집결장’ 조성...민·관·군 함께 해결책을 찾았다.

그 동안 주민과 군부대간 갈등을 빚었던 원주 부론면 기계화 부대 집결 훈련장 조성 문제가 국민권익위위원회의 적극적인 중재로 해결책을 찾게 됐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기계화 부대 집결훈련장 조성사업과 관련 주민 안전과 흥원창지 등 유적지 보호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 달라는 지역주민들의 고충민원에 대해 11일 위원장 주재로 현장조정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조정을 통해 집결훈련장 부지 매입 예산 27억 원을 절감하는 동시에 주민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 등재신청 지역인 흥원창지, 거돈사지, 법천사지 등 문화 유적지도 보호하게 됐다.

7군단 사령부는 지난해 10월부터 27억 원을 들여 강원 원주시 부론면 홍호리 일대 4만9,500㎡에 달하는 기계화 부대 집결부지의 매입을 추진해 왔다.

7군단 기계화 부대는 남한강 도하훈련 시 이 부지에 탱크와 자주포 등을 집결시켜 정비하기 위한 군사시설을 조성할 계획이었다.

현재 7군단 기계화 부대는 남한강 도하훈련을 위해 양평군에서 원주시 부론면 마을을 관통해 이동하고 있는데 주민들의 안전사고에 대한 불안감이 높았다.

또 집결훈련장 예정부지 인근에는 국가산업단지 등이 들어설 예정이어서 기계화 부대 이동은 산업물류 흐름에도 차질을 빚을 우려가 있었다.

7군단 사령부는 지난해 10월부터 27억 원을 들여 강원 원주시 부론면 홍호리 일대 4만9,500㎡에 달하는 기계화 부대 집결부지의 매입을 추진해 왔다.

7군단 기계화 부대는 남한강 도하훈련 시 이 부지에 탱크와 자주포 등을 집결시켜 정비하기 위한 군사시설을 조성할 계획이었다.

현재 7군단 기계화 부대는 남한강 도하훈련을 위해 양평군에서 원주시 부론면 마을을 관통해 이동하고 있는데 주민들의 안전사고에 대한 불안감이 높았다.

또 집결훈련장 예정부지 인근에는 국가산업단지 등이 들어설 예정이어서 기계화 부대 이동은 산업물류 흐름에도 차질을 빚을 우려가 있었다.

특히 원주시는 집결훈련장 예정부지 인근에 위치한 흥원창지, 거돈사지, 법천사지 등 고려와 조선시대 유적지에 대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이유로 지역주민들은 군부대의 집결훈련장 조성을 강하게 반대해 오다 지난해 12월 국민권익위에 고충민원을 제기했다.

국민권익위는 올해 1월부터 군부대, 원주시, 주민들과 수차례의 협의를 거쳐 11일 오전 강원 원주시 부론면사무소에서 육군 제7군단장, 원주시장, 부론면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박은정 위원장 주재로 현장조정회의를 개최했다.

중재안에 따르면, 제7군단은 기계화 부대 집결훈련장 부지 매입을 철회하고 대신 원주시가 관리하는 섬강교 아래 지점 하천변 국유지를 훈련 시에만 집결지로 사용하기로 했다.

또 이 부지가 국유지인 점을 감안해 집결지 내에 세륜장, 병사 화장실 등 영구적인 군사시설물을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
아울러 군은 주민 안전을 위해 탱크와 자주포 등 이동시 기존처럼 부론면 마을도로를 이용하지 않고 마을에서 10㎞ 떨어진 섬강 하천길을 이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제7군단은 섬강교 아래 지점 하천변 국유지에 대한 점용허가를 원주시에 요청하고 원주시는 이를 허가하기로 했다.

이날 조정으로 군부대는 부지매입 예산 27억 원을 절감하면서 훈련을 위한 기계화 부대 집결과 이동 경로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되었고 주민들은 기계화 부대 이동으로 겪었던 안전사고 등 불편 사항을 해소할 수 있게 되었다.

국민권익위 박은정 위원장은 “이번 조정결과는 민·관·군이 서로 조금씩 양보해 중지를 모아 이루어낸 성과”라며 “주민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문화유적지 보호, 국토방위라는 세 가지를 한 번에 이룬 매우 바람직한 상생협력 사례”라고 평가했다.

김진문 기자





           

클릭인기기사

1.   홍천군, “제2회 열목어마을 봄나들이…

2.   4.19 혁명 58주년, 공정한 나라…

3.   양평군, 제64회 경기도체육대회 ‘눈…

4.   문 대통령, “4.19 혁명 정신으로…

5.   국사편찬위, 휴전 협상 당시 판문점 …

6.   윤건영 종합상활실장 "남북 핫라인 …

7.   어머니의 마음으로 장병복지 살핀다

8.   文대통령, 영국·태국 등 6개국 주한…

9.   붉은 목련 ‘불칸’, 대량생산 가능해…

10.   BMW 차량 약 5만 5천대 배출가스…

김정숙 여사, 평창동계패럴…

文대통령, 영국·태국 등 …

윤건영 종합상활실장 "남…

제14기 여주경찰서 녹색어…

여주여중 평창동계올림픽 영…

한국 첫 번째 애플 SW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