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10월 20일(토) [21:48]    
교황, "평화프로세스 한국 노력 강력히 지지"

뉴스 | 사회 

           |

변호사 대리신고로 공익신고자 신분유출 원천 차단

입력날짜 : 2018. 04.16

변호사를 통한 대리신고는 물론 자료 제출이나 의견 진술이 가능해져 공익신고자의 신분비밀 보장이 한층 강화된다. 또 불이익을 받은 공익신고자에 대한 보호조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부과되는 이행강제금의 상한액도 상향된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개정 「공익신고자 보호법」이 17일 공포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이 시행되는 올해 10월부터 공익신고자는 자신이 선임하는 변호사를 통해 비실명 대리신고를 할 수 있게 된다. 자료 제출이나 의견 진술도 변호사가 대신 할 수 있다. 또 사건 심사나 조사 관련 문서에도 신고자 이름 대신 변호사 이름이 기재돼 신고자의 신분 유출 가능성이 원천 차단된다.

국민권익위는 신고 접수 시 신고자의 인적사항과 위임장을 봉인하여 보관한 후, 신고자가 보호 또는 지원을 원하는 등 본인 동의가 있는 경우에 한하여 인적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공익신고자 보호조치결정을 이행하지 않는 자에게 부과되는 이행강제금 상한액이 기존 2,0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상향된다.

아울러 2년이 지나면 부과할 수 없었던 이행강제금을 보호조치를 이행할 때까지 부과할 수 있도록 해 보호조치결정의 실효성이 강화된다.

한편, 국민권익위는 공익신고자에 대한 불이익조치로 발생한 신고자의 손해에 대해 3배 이내의 배상책임을 부과하는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와 ‘긴급 구조금 제도’, 소송시 불이익조치를 한 자가 해당 조치의 정당성을 입증토록 하는 내용의 「공익신고자 보호법」 개정안이 다음달 1일 시행된다고 밝혔다.

김재수 국민권익위 신고심사심의관은 “이번 개정을 통해 신고를 주저하게 만드는 신분노출 우려를 최소화하고 신고자 보호조치결정의 이행력이 강화됐다”며 “공익보호에 결정적 역할을 하고 있는 내부신고가 크게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옥남 기자



           

클릭인기기사

1.   문 대통령, 기필코 평화이뤄 분단 극…

2.   나주시, 전기차 선도도시 탄력…올해 …

3.   사유화 된 나주시 농업인 문화센터 '…

4.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재인 대통령의 만…

5.   나주署, 범죄 예방 활동…공·폐가 일…

6.   1004섬 신안, 천사대교 서남권 랜…

7.   경기지역 경찰관, 테이저건 사격훈련 …

8.   신안군, 비금면, 제22회 노인의 날…

9.   외부나들이의 경험이 적은 장애인들의 …

10.   나주시 시민소통위, 하반기 임시회 개…

한유총, "공금횡령 교육 …

한-영국, 한-독일…한-태…

文대통령, EU 정상회담……

유광국 도의원 ‘일일 명예…

여주능북초교, 다채로운 빛…

송석준 의원, "인천공항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