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작페이지로   |     |   뉴스제보   |   방송가족   |   직원공지   |   인사
방송 TV 뉴스 지역 탁구 벨리야 찰칵 생방송
   영상뉴스    시선집중    축제한마당    사람들    인터뷰    방방곡곡    기업탐방    알지.알짜    내고장소식    STAR    B-boy 배틀어택
5월 24일(목) [17:08]    
아시아나, 홍천 외삼포리 자매마을 찾아 1사1촌 봉사활동

뉴스 | 정치/의회 

           |

피랍선원 "대한민국 국민, 자부심 느껴"…文대통령과 통화

입력날짜 : 2018. 04.30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가나 근해에서 해적에 의해 납치됐다 풀려난 마린711호 현용호 선장과 정대영 기관사, 김일돌 항해사와 전화통화를 갖고 이들이 무사하게 돌아온 데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15분부터 15분간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도진우 청해부대장과 마린711 선원들과 전화통화를 가졌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함장과 장병들은 발생 가능한 모든 상황에 대비해 작전계획을 수립하고 훈련해 온 것으로 알고 있다. 여러분의 노력들이 있었기에 우리 국민들이 무사히 귀환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우리 군은 언제 어떤 상황에서든 우리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는 만반의 준비가 항상 갖춰져 있어야 한다. 청해부대 26진 장병 여러분이 그러한 우리 군의 존재 이유와 가치를 우리 국민들에게 다시 한 번 분명하게 보여줬다"라며 고마움과 격려의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피랍기간 중 식사는 괜찮았는지, 가혹행위는 없었는지, 현재 건강상태는 어떠한지, 정부에 대해 아쉬움은 없었는지 꼼꼼히 물었다.

현 선장은 "처음 먹어보는 음식이지만 그래도 맛있게 먹었다. 약간의 위협은 있었지만 구타는 없었다. 건강도 대체로 양호하다"며 청해부대를 대통령께서 보내주시고 정부가 애써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가나 해역은 해적들의 위험이 많은 곳이라고 들었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현지 우리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하실 수 있도록 해적 피해 예방 및 대응 노력을 포함해 재외국민 보호에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가겠다"고도 말했다.

김진문 기자



           

클릭인기기사

1.   외신이 본 한미정상회담

2.   트럼프 "문재인 대통령 한국 대통령인…

3.   24일부터 서울-동남아 노선 하늘 길…

4.   조명균 "南기자단 풍계리 방북 못 이…

5.   경남 의령군 유곡리에서 지배자급 가야…

6.   ‘대학가 골목 살리기’ 대학생 도시재…

7.   한·미 정상, 6월12일 북·미정상회…

8.   매매한 부동산의 재산세는 누가 부담할…

9.   '핵실험장 폐기' 南취재진, 오늘 정…

10.   내년부터 자율주행 버스·화물차 일반 …

靑 "개헌표결 불참 野, …

수요일 아침마다 책 읽어주…

정의당 이홍우 경기도지사 …

여주세종문화재단 2018 …

여주시보건소 산모·신생아 …

이천시,‘민원처리를 말하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리스트
대표전화 : 1899-2620, 031)283-8813 FAX:031)283-8814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로 43-1 대한빌딩3층 사업자번호: 135-81-81609 등록번호: 경기 아 00024 | 발행·편집인: 오상진

모바일 버전